UPDATED. 2021-08-27 09:58 (금)
인사담당자, 경력직 채용 서류 검토 시간 '평균 12분'
인사담당자, 경력직 채용 서류 검토 시간 '평균 12분'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1.08.22 2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력직 채용 시, 인사담당자가 지원자의 이력서를 검토하는데 평균 12분이 소요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성공 1위 플랫폼 잡코리아(대표이사 윤병준)는 최근, 기업 인사/채용담당자 548명을 대상으로 '경력직 서류 합격 기준'을 주제로 설문을 실시했다.

잡코리아는 설문에 참여한 인사/채용담당자들에게 경력사원 채용 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항목이 무엇인지 서술형 부문과 기본 자격 부문으로 나눠 질문했다.

먼저, 경력사원이 제출한 서류에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서술형 항목(*복수응답)을 꼽아보게 한 결과, 인사/채용담당자들은 ‘경력기술 항목(60.4%)’을 1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지원동기 및 입사 후 포부(52.4%) △이전 회사의 퇴사 사유(30.3%) 등을 중요하게 살핀다고 답했다.

반면, △성격의 장단점(15.3%)과 △학창시절과 성장배경 등 자기소개(14.1%) 항목을 중요하게 살핀다는 의견은 다소 낮았다.

지원자의 기본 자격 요건 중, 인사/채용담당자가 중요하게 평가하는 항목(*복수응답)은 ‘직무 관련 자격증 보유 유무’가 응답률 57.8%로 가장 높았다. 이 외에도 인사/채용담당자들은 △직무관련 프로젝트 및 교육 참여 경험 유무(26.6%) △이전 회사의 기업 규모(25.5%) △외국어 점수(24.8%) △최종 학력(21.0%) △출신 학교(18.8%) 순으로 중요하게 평가한다고 답했다.

인사/채용담당자들에게 경력직 지원자의 이력서를 검토하는데 드는 시간을 개방형으로 질문했다. 그 결과, 평균 12분이 소요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잡코리아는 인사/채용담당자들에게 서류 검토 단계를 거쳐 면접 대상자를 선발하는 기준이 무엇인지 질문했다.

그러자 인사/채용담당자 2명 중 1명 꼴인 54.0%가 ‘우리 회사와 지원하는 직무에 대해 얼마나 잘 파악하고 있는지를 살핀다’고 답했다. 이 외에도 △이력서 및 자기소개서를 얼마나 꼼꼼하게 작성했는지(21.5%) △자기소개서 내용이 얼마나 참신한가(13.9%) △이전 커리어가 탄탄한가(9.9%) 등을 살펴 면접자를 걸러낸다고 답했다.

한편, 지원 서류를 꼼꼼하게 잘 작성한 사람이 면접에서도 좋은 점수를 받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력서와 자기소개서를 잘 쓴 사람이 면접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는다’고 답한 인사/채용담당자가 55.7%로 ‘이력서와 면접 실력은 별개(44.3%)’라고 답한 비율보다 높았다.

변지성 잡코리아 홍보팀 팀장은 ”기업이 경력사원을 채용할 때는 입사 후 바로 실무에 투입될 인재를 찾는 목적이 크다”며 “경력기술서 작성 시, 지원하는 회사 및 직무와 관련한 내용을 위주로 기술하는 것이 서류 합격률을 높이는 지름길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