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27 09:58 (금)
직장인 91.2% ‘폭염 휴가’ 필요…업무 사기 떨어져
직장인 91.2% ‘폭염 휴가’ 필요…업무 사기 떨어져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1.08.1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폭염특보가 확대된 가운데 직장인 10명 중 9명은 ‘폭염 휴가’를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성공 1위 플랫폼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직장인 856명을 대상으로 ‘폭염 휴가제에 찬성하는지’ 질문한 결과, ‘찬성한다’고 답한 직장인이 91.2%에 이르렀다. 폭염 휴가제를 찬성한 이유는(*복수응답) ‘폭염으로 인해 업무 사기가 저하돼서(56.1%)’가 가장 높은 응답률을 얻어 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야외/현장 근로 시 건강상 위험이 있을 수 있어서(37.6%)’, ‘출/퇴근 길이 너무 힘들어서(32.0%)’, ‘리프레쉬가 필요해서(21.3%)’, ‘최근 무더위에 지쳐 건강 상에 무리가 생긴 것 같아서(20.0%)’ 등이 있었다.

반면 폭염휴가제를 반대하는 소수(8.8%)는 그 이유로(*복수응답) ‘일부 현장직 종사자에게만 제공해도 될 것 같아서(48.0%)’를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집보다 사무실이 더 시원해서(38.7%)’, ‘줄어든 근로시간만큼 임금도 줄어들 것 같아서(22.7%)’, ‘회사를 못 나올 정도의 더위는 아니라고 생각해서(21.3%)’ 등이 뒤따랐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무더운 여름철 직장인을 가장 힘들게 하는 것은 ‘마스크 착용’이 가장 많이 꼽혔다. 직장인 응답자 대상 ‘여름철 나를 가장 힘들게 하는 것’에 대한 물음에(*복수응답) ‘마스크 착용’이 73.9%의 높은 응답률을 얻어 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습한 온도(61.0%)’, ‘강한 햇빛(54.9%)’, ‘열대야(44.2%)’, ‘여름철 모기(7.6%)’ 등이 있었다.

한편, 더위를 극복하기 위한 방법에는(*복수응답) ‘에어컨, 선풍기 등 냉방 기기 사용하기(76.2%)’, ‘야외 활동 자제하고 집콕하기(59.8%)’, ‘아이스 커피, 빙수 등 수분 보충을 위한 간식 자주 먹기(49.4%)’, ‘소재가 시원한 의상 복장 착용(23.2%)’, ‘외출 시 선크림 등 피부 보호 제품 사용(19.2%)’ 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