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19 09:44 (월)
"통장을 스쳐가는 월급"…직장인 평균 2주 이내 월급 '순삭'
"통장을 스쳐가는 월급"…직장인 평균 2주 이내 월급 '순삭'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1.06.01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월급을 받자 마자 통장 잔고가 바닥 나는 '월급 순삭(순식간에 삭제)'을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월급 통장이 ‘텅장’이 되는 기간은 평균 14일이라고 답했다.

취업성공 1위 플랫폼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81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92.2%가 ‘월급 순삭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월급 순삭을 겪는 이유(*복수응답)는 ‘급여가 적어서’가 응답률 57.7%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카드 대금을 갚느라 남는 돈이 없어서(38.3%)’, ‘집안 살림에 보태야 해서(27.2%)’, ‘충동 소비를 해서(17.8%)’ 등이었다.

한편, 직장인 월급은 2주만에 ‘순삭’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개방형 조사로 월급의 소진 기간을 묻자, 평균 14일이 소요된다고 답했다.

통장 잔고 부족일때의 해결 방안은 ‘신용카드 사용(44.5%, 복수응답)’, ‘부모님 및 가족에게 부탁(34.6%)’, ‘현금 서비스 이용(16.5%)’ 등이었다.

현금 부족을 카드 사용으로 대처해서인지, 직장인들의 월급을 가장 많이 빼 가는 주체도 ‘카드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들에게 ‘내 통장의 월급을 누가 가장 많이 빼 가는지’ 질문(*복수응답)한 결과, ‘카드사(식비/쇼핑 등 기본 생활비 지출)’가 80.9%의 높은 응답률로 1위에 올랐다.

이어 ‘은행(대출)(28.4%)’, ‘집주인(월세)(28.4%)’, ‘통신사(16.7%)’, ‘보험사(13.8%)’등이 뒤따랐다. 직장인이 카드 값으로 지출하는 월 평균 금액은 약 100만원선이었다.

월급 순삭을 겪는 직장인들이 가장 아까워하는 지출 1위는 ‘집 대출 이자 및 월세(41.7%, 복수응답)’였다. 다음으로는 연령대 별로 일부 차이를 보였다.

가장 아까운 지출 2위는20대는 ‘교통비(33.2%)’, 30대와 40대는 ‘충동소비(30대 31.4%, 40대 37.1%)’를 꼽았고, 이어 20대는 ‘충동 소비(32.1%)’, 30대 ‘통신비(27.6%)’, 40대 ‘보험금(34.6%)’등이 있었다.

한편, 직장인 응답자 절반 이상은 수익성이 높을지라도 위험부담이 동반되는 투자 운용 보다는 안정적으로 자산을 관리할 수 있는 은행 저축을 선호했다.

‘월급에 대한 생각’을 물은 결과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소액이라도 꾸준히 저축해야 한다(63.9%)’고 답했다.

이어 ‘주식 투자 등 재테크를 해서 돈을 불려야 한다(19.5%)’, ‘내가 지금 당장 하고 싶은 걸 하며 써야 한다(8.3%)’ 등이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