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2 12:34 (수)
공기업 직원연봉 대기업과 ‘197만원 차이’
공기업 직원연봉 대기업과 ‘197만원 차이’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0.11.12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 관련 이미지. (사진=잡코리아)
기사 관련 이미지. (사진=잡코리아)

지난해 공기업의 직원연봉 평균이 같은 기간 대기업과 ‘197만원’ 차이에 그쳐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공기업 36개사와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의 2019년 기준 직원 평균연봉을 분석했다. 공기업 직원연봉은 공공기관 경영정보시스템을, 시가총액 100대 기업의 직원연봉은 금융감독원 공시자료를 기준으로 조사했다.

잡코리아 조사에 따르면 공기업 36개사의 지난해 직원연봉은 평균 7천942만원으로조사됐다. 같은 기간 대기업 직원연봉 평균 8천139만원과는 197만원의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금액대별로는 공기업 직원 평균연봉은 ‘7천만~8천만원미만’인 기업이 38.9%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8천만~9천만원미만’인 기업이 27.8%로 다음으로 많았다. 공기업 중 과반수이상인 기업의(66.7%) 직원 평균급여가 7천만원이상 9천만원미만 수준인 것이다.

대기업의 직원 평균연봉은 공기업보다 소폭 높았으나 큰 차이를 보이지는 않았다.

조사결과 시가총액 100대 기업 중 직원 평균급여를 공개한 기업의 직원평균연봉은 ‘8천만~9천만원미만’인기업이 23.1%로 가장 많았고, 이어 ‘9천만~1억원미만’인 기업과 ‘1억원이상’인 기업이 각 17.9%로 다음으로 많았다.

조사대상 기업 중 과반수이상인 기업의(9.0%) 직원 평균연봉이8천만원이상인 것이다. 그리고 다음으로 ‘7천만~8천만원미만’인 기업이 15.4%, ‘6천만~7천만원미만’인 기업이 9.0%, ‘5천만~6천만원미만’인 기업이 9.0% 순으로 조사됐다.

기업별로 공기업 중 지난해 직원 평균보수액이 가장 높은 기업은 ‘한국중부발전’으로 9천285만원으로공시됐다.

다음으로는 한국남부발전(9천188만원)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9천159만원) 한국석유공사(9천151만원) 인천국제공항공사(9천130만원) 한국수력원자력(9천65만원) 한국감정원(9천37만원)의 순으로 높았다.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 중 지난해 직원 평균급여가 가장 높은 기업은 ‘메리츠종금증권’으로 1억3천31만원으로가장 높았다. 이어 NH투자증권(1억2천300만원) SK하이닉스(1억1천747만원) SK이노베이션(1억1천600만원) SK텔레콤(1억1천600만원) S-Oil(1억1천32만원) 순으로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