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3 14:00 (목)
직장인 절반 올해 주식투자…종목은 삼성전자
직장인 절반 올해 주식투자…종목은 삼성전자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0.10.28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 관련 이미지. (사진=인크루트)
기사 관련 이미지. (사진=인크루트)

직장인 절반 가량은 올해 주식투자를 시작했고, 최다 투자종목은 삼성전자로 확인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비대면 알바채용 바로면접 알바콜이 공동으로 ‘2020 주식투자경험’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다. 이달 7일부터 8일 양일간 직장인 총 774명이 참여했다.

참여한 직장인 가운데 54.6%는 ‘올해 주식투자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이 뛰어든 주식투자 유형(복수선택)은 ▲코스피, 코스닥 등 ‘국내주식’(66.4%) ▲다우, 나스닥 등 ‘해외주식’(25.2%) 그리고 ▲‘공모주 청약’(8.0%) 순으로 집계됐다.

그렇다면 일명 직장인 개미들은 어떤 기업에 가장 많이 주목했을까? 투자종목(복수선택)을 세부적으로 살펴본 결과 1위에는 △’삼성전자’(17.8%)가 꼽혔다. 실제 해당기업 집중매수와 관련해 동학개미운동이라는 신조어가 생기기도 한 만큼 인기가 입증됐다. △’삼성전자우’(6.5%) △’삼성SDI’(2.7%) △’삼성바이오로직스’(2.2%) 등 삼성 그룹주 비율을 더해보면 전체 비중의 삼분의 일 가량에 달하기도 했다.

2위에는 △‘카카오’(9.3%), 3위에는 △’현대자동차’(6.3%)가 올랐고, 이 외에도 △’테슬라’(6.0%), △’SK하이닉스’ㆍ’네이버’(5.8%)ㆍ‘애플’(각 5.8%), △’LG화학’ㆍ’셀트리온’(각 3.9%), △’넷플릭스’(2.6%), △’마이크로소프트’(2.3%), △’아마존’(2.0%) 등 국내외 기업에 주식투자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설문 참여자들의 투자기업으로, 실제 거래량과는 관련 없음.)

주식투자 이유에 대해 응답자들은 △‘제로금리 시대라 더 이상 예적금이 매력적이지 않아서’(22.0%)를 단연 첫 번째로 꼽았다. 즉, 예적금보다 위험성은 높더라도 더 높은 수익을 기대하는 심리가 지배적인 것으로 이는 △’투자 대비 단기간 큰 수익을 기대할 수 있어서’(9.4%)라는 이유에서도 직접적으로 설명된다.

이어서 △’재테크,투자경험을 쌓기 위해 소액투자 중’(19.0%), △’여유자금 활용차원’(13.9%), △호기심(8.6%), △’주변에서 다들 하는 분위기라’(6.8%), △최근 유명기업 주식매수 열풍에(4.0%) 등 다양한 주식투자 이유가 전해졌다.

끝으로, 이들 가운데 투자를 위해 대출을 받았다는 응답자도 다소 눈에 띄었다. △‘빚내서 투자했다'고 답한 비율은 17.9%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