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13:48 (금)
[JOB인터뷰] 김현철 박사 "골프 스윙도 체질에 따라 달라야"
[JOB인터뷰] 김현철 박사 "골프 스윙도 체질에 따라 달라야"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9.28 2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철 박사. (사진=뉴스핌)
김현철 박사. (사진=뉴스핌)

최근 골프장은 호황을 맞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야외 스포츠는 줄었지만 골프 인구는 되레 늘었다. 코로나로부터 비교적 '안전하게' 스포츠를 즐길수 있는 게 골프이기 때문이다. 동남아시아 등에서 '해외 골프'를 즐기던 이들은 발걸음을 국내 골프장으로 돌렸다. 주말 골프장은 풀부킹에 평일 야간엔 자리 경쟁도 치열하다. 스크린 골프를 즐기는 이들도 많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 대표팀 주치의를 역임한 김현철 박사를 경기도 하남에서 만나 골프에 대해 물었다.

80대 타수를 치는 그는 월드컵 주치의 경험을 바탕으로 골프 등 스포츠 손상부터 치료까지 각 분야의 전문 의료진과의 협진 시스템을 통해 환자에게 맞춤 의료서비스를 하고 있다.

"체질에 따라 골프 스윙은 달라져야 한다."

골프 스윙에 대한 김현철 박사의 조언이다. 골프에도 체질이 있다는 말이다. 여기서의 '체질'은 관절 특성을 말한다. 한마디로 몸이 유연한 이들과 뻣뻣한 이들의 골프 스윙은 달라야 한다는 것이다. 몸의 관절을 생각하지 않고 무리한 스윙을 하다가 어깨와 무릎, 발목, 허리 등을 다치는 이들이 많다.

김현철 박사는 "몸의 특성에 맞지 않는 운동을 하면 '만년 후보'에만 그칠 수밖에 없다. 마라토너가 100m들 전력질주하는 스프린터가 될수 있을까요? 골프 스윙을 하는 데에도 마라토너와 스프린터의 특성에 따라 달라져야 한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즉, 사람의 특성에 따라 스윙과 잘하는 운동을 선택해야 한다는 것이다. 신체적으로 키가 크고 호리호리하고 몸이 유연하면 풀스윙이 가능하다. 반면, 몸이 뻣뻣한 이들의 골프 스윙폼은 좋지 않다. 하지만 이들은 힘으로 이를 커버, 비거리가 좋다.

김현철 박사는 "몸이 유연한 이들은 골프 폼이 좋기에 주변에서 칭찬을 해주니 더 잘할 맛이 난다. 하지만 뻣뻣한 이들은 반대다. 일반인을 가르치는 골프 코치들도 이런 점을 간과하는 이들이 있다. 무조건 똑같은 골프 스윙을 하기 보다는 신체 특성을 감안, 이를 적용하는 게 낫다"고 말했다.

실제로 유연한 이들은 풀스윙이 가능하다. 하지만 정확도가 떨어져 슬라이스나 훅이 나오는 경우가 잦다.

반면 뻣뻣한 강직형 근육을 갖고 있는 이들은 스윙폼은 좋지 않다. 하지만 힘을 바탕으로 비거리가 좋고 하프스윙을 하기에 비교적 정확하다.

김현철 박사는 "체질에 따른 특성을 발전시키는 게 정답이다. 단점을 보완하려 아무리 몸부림 처봐야 아무 것도 나오지 않는다. 유연한 이들은 풀 스윙을 더 크게 하고 잘하는 방향으로, 강직형은 아예 폼을 졸게 만드려는 노력을 포기하고 정확도를 높이는 게 맞다. 전형적인 스윙폼을 낼 필요가 없다"라고 설명했다.

체질은 선천적이다. 관절 특성은 타고 난다. 흔히 말하는 통뼈인 이들은 대개 강직형이 많다. 하지만 뼈 두께가 두꺼운 게 아니다. 몸이 뻣뻣할 뿐이다. 뚱뚱한 것과도 관련 없다.

몸의 유연도를 알수 있는 방법중 하나는 관절을 꺾어 보는 것이다. 손가락 하나를 잡고 늘리거나 흔들어 보면 된다. 강직형의 사람들은 여기서도 유연함이 떨어진다.

김 박사는 "몸의 특성을 알고 골프를 쳐야 한다. 또 삐끗하거나 부상이 생기면 한발 물러서서 몸부터 고쳐야 한다. 이게 또 몸을 고치는 시간을 절약하는 것이다. 아픈데도 계속하거나 간과하면 더 많은 치료 시간이 걸린다"라고 다시한번 강조했다.

<기사제공=뉴스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