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8 11:18 (수)
늘어나는 치매인구, 전문 케어 인력은 턱없이 부족
늘어나는 치매인구, 전문 케어 인력은 턱없이 부족
  • 이현우 기자
  • 승인 2020.09.07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우리나라 치매 관련 예산 OECD 최하 수준
- 덴마크 치매전문관리사, 치매 케어 질적 향상에 크게 기여
참고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참고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치매 인구가 늘어나며 국내에도 치매환자를 제대로 케어할 수 있는 전문 인력이 필요하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

7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국내 65세 이상 치매 인구는 2008년 42만 1000명에서 2012년 53만 4000명으로 11만 3,000명이 증가했다. 보건복지부 중앙치매센터(치매 관련 사업의 컨트롤 타워)는 2014년 5월 26일 기준 치매환자가 61만 명이라고 발표했다.

평균수명 연장에 따라 고령인구가 급격히 늘면서 치매가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지만, 우리나라의 치매 관련 예산은 OECD 최하 수준이며 치매전문인력도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정부가 급증하는 치매환자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치매전문요양보호사의 육성과 배치 계획을 마련했지만(2014년 7월 치매특별등급제도 도입), 외국과 비교해 뒤처진 상황이다.

덴마크에서는 치매전문관리사가 치매 케어의 질적 향상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1980년대 말, 덴마크의 치매 케어 관련 인력 사이에 신체를 돌보는 것에만 치중한 기존 방법으로는 고령의 치매환자를 제대로 지원할 수 없다는 인식이 확산됐다.

치매환자가 병원이 아닌 익숙한 지역에 서 생활하며 케어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정신과의사들이 나서 가족과 치매전문관리사를 상대로 교육을 실시하기 시작했다.

이처럼 돌봄 인력이 치매에 대해 알고자 하는 ‘욕구(Needs)’와 치매환자의 ‘탈병원화’를 도모하려는 의료진의 움직임이 맞물리며 치매 전문교육을 받은 돌봄 인력이 탄생하게 됐다.

덴마크뿐만 아니라 일본, 미국, 영국 등에는 치매코디네이터와 치매케어매니저 같은 치매전문인력이 배치되어 치매환자를 지역사회와 연계하고 사례를 관리해 치매 돌봄에 있어 최적의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우리나라에는 아직 이러한 전문 인력이 없다. 고령화로 치매환자가 급속히 늘어나면서 치매환자 요양과 관리는 매우 중요한 정책적 과제로 부상했으나 전문 인력 부재로 치매환자에게 적절한 서비스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치매환자나 가족을 전문적으로 서비스하는 치매 전문관리사 같은 전문 인력을 육성하고 배치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인식이 의로계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