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3 14:35 (월)
휴가철 다가왔지만… 기업 하계 휴가비 3년연속 감소
휴가철 다가왔지만… 기업 하계 휴가비 3년연속 감소
  • 이현우 기자
  • 승인 2020.07.07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고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참고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기업에서 지급하는 여름휴가비가 3년 연속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직장인 866명을 대상으로 ‘2020 여름휴가’와 관련해 공동 조사한 결과다.

먼저, 올여름 하계휴가비를 지급하는 기업은 전체의 20.6%로 확인됐다. 기업 5곳 중 1곳꼴에 그친 것으로, 나머지 4곳에서는 휴가비를 기대하기 어려웠다. 인크루트의 지난 조사결과에 따르면 기업들의 하계휴가비 지급률은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2018년(499명 참여)과 2019년(660명 참여) 지급율이 각각 26.2%, 25.4%로 조사됐기 때문. 특히 올해는 전년대비 지급율이 4.8%P로 더욱 크게 감소했다.

참고 이미지. (사진=인크루트)
참고 이미지. (사진=인크루트)

하계휴가비 역시 줄었다. 올해 기업들이 하계휴가비로 지급할 금액은 평균 35만 4천원으로 집계됐다. 2018년 하계휴가비는 49만 5천원, 2019년에는 39만 6천원으로 조사됐었다.

올여름에는 전년대비 약 10%P 줄었고, 3년만에 최대 1/4 가량의 휴가비가 증발된 셈. 코로나 이후 달라진 기업 경기가 체감되는 대목이다.

한편, 올여름 직장인 휴가지로 국내 호캉스와 집캉스가 인기를 얻는 반면, 해외여행을 가겠다는 비율은 전년 대비 3분의 1 수준에 그친 것으로 확인됐다.

코로나 여파를 반영한 듯 실내 휴가계획이 큰 인기를 얻은 것. 끝으로, 직장인 예상 휴가시기는 △8월 2주차(8/3-9) 16.7% △7월 5주차(7/27-8/2) 15.1% 순으로 가장 많아 일명 7말보다는 8초 기간에 휴가가 좀 더 집중될 것으로 짐작된다.

본 설문조사는 지난달 3일부터 10일까지 직장인 회원 866명을 대상으로 조사됐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5%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