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3 16:32 (월)
게임업계 신입구직자 희망연봉 ‘평균 2968만원’
게임업계 신입구직자 희망연봉 ‘평균 2968만원’
  • 이현우 기자
  • 승인 2020.06.28 2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 관련 이미지. (사진=잡코리아)
기사 관련 이미지. (사진=잡코리아)

게임업계 신입직 구직자들이 취업 시 희망하는 연봉은 평균 2천968만원이었다. 게임잡이 게임업계 신입직 구직자 458명을 대상으로 희망연봉 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게임잡에 따르면 게임업계 신입직 구직자들의 취업 시 희망연봉은 평균 2천968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5월 잡코리아가 전체 신입직 구직자들의 희망연봉(2천970만원)을 조사한 결과와 비슷한 수치다.

이어 게임업계 신입 구직자들의 희망연봉을 성별로 살펴본 결과 △남성(2천957만원)과 △여성(2천977만원)이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최종학력별 분석결과에서는 △4년대졸 구직자(3천27만원)와 △전문대졸 구직자(2천831만원) 간 200만원 가량의 차이가 있었다.

한편 게임업계 신입직 구직자 중 87.8%는 ‘첫 직장으로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에게 그 이유를 묻자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다면 기업규모는 상관없어서(39.3%)’, ‘우선 경력을 쌓기 위해(38.8%)’,  ‘대기업에 비해 취업 문턱이 낮을 것 같아서(29.9%)’,  ‘직무 관련 다양한 일을 할 수 있을 것 같아서(25.9%)’,  ‘일과 삶의 균형을 이룰 수 있을 것 같아서(23.9%)’ 등을 이유로 들었다(*복수응답).

반면 ‘첫 직장으로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향이 없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가장 큰 이유로 ‘연봉수준이 낮을 것 같아서(42.9%)’를 꼽았다. 이외 ‘일이 많고 업무체계가 없을 것 같아서(32.1%)’, ‘사무실/근무환경이 좋지 않을 것 같아서(21.4%)’, ‘고용 불안감이 높을 것 같아서(17.9%)’,  ‘복리후생이 잘 갖춰지지 않았을 것 같아서(17.9%)’ 등도 중소기업 취업을 꺼리는 이유였다(*복수응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