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3 16:32 (월)
게임업계 직장인 10명 중 7명 “과로 중”
게임업계 직장인 10명 중 7명 “과로 중”
  • 이현우 기자
  • 승인 2020.05.25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 관련 이미지. (사진=잡코리아)
기사 관련 이미지. (사진=잡코리아)

게임업계 직장인 10명 중 7명은 현재 과로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야근이나 초과근무를 당연시하는 회사 분위기가 과로의 가장 큰 원인이라 답했다. 게임 취업포털, 게임잡이 게임업계 직장인 399명을 대상으로 <과로 현황> 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게임잡 조사 결과, 게임업계 직장인 중 72.2%는 현재 자신이 ‘과로 중’이라 답했다. 이들 직장인들은 과로의 가장 큰 원인으로 ‘야근·초과근무를 당연시하는 회사 분위기(61.5%)’를 꼽았다.

이외 ‘인력이 부족해서(43.8%)’와 ‘업계/직무 특성상 교대근무를 해야 해서(생활패턴이 깨져서)(24.0%)’, ‘내 능력 대비 너무 과한 일을 시켜서(18.8%)’ 등도 과로의 주요 원인으로 꼽혔다(*복수응답). 과로로 인한 피로정도는 ‘매우 피로하다(49.0%)’는 답변과 ‘피로 정도가 높은 편이다(43.8%)’라는 답변이 주를 이뤄 높은 편이었다.

게임업계 직장인들은 충분한 휴식을 취하지 못하고 있었다. 게임잡이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있는지’ 묻자 ‘그렇다’는 답변이 7.5%에 그친 것. 56.4%의 응답자는 ‘보통 수준’의 휴식을 취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3명 중 1명 꼴인 36.1%는 ‘충분한 휴식을 취하지 못한다’고답했다.

특히 ‘최근 1년내 연차를 사용했나요?’라는 질문에 게임업계 직장인 중 33.1%가 ‘사용하지 못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게임업계 직장인 중 31.6%는 우리사회가 야근·초과근무를 당연시하는 ‘과로사회’라고 인식하고 있었다. 이어 43.6%는 ‘과로사회가 되고 있다’고 답했고, 22.6%는 ‘과로사회에서 점차 벗어나고 있다’고 답했다. 반면 게임업계 직장인 중 2.3%만이 우리사회가 ‘과로사회가 아니다’라고 인식하고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