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3 14:35 (월)
교통안전공단, 탄력정원제 시행으로 일자리 창출
교통안전공단, 탄력정원제 시행으로 일자리 창출
  • 최경택 기자
  • 승인 2019.11.29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은 연차수당 절감을 통한 탄력정원제를 2년 연속 운영하여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 효과를 이끌어냈다고 밝혔다. 공단은 공공서비스 품질 향상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연차수당 절감분을 탄력정원제 운영에 사용하는 것을 노사협의 하였고, ‘18년에 이어 2년간 탄력정원제*를 운영하여 총 20명의 추가 인력 채용이라는 성과를 이끌어냈다.

이에 ‘19년 하반기 신입직원 채용에서는 기존 16명만 채용될 예정이었으나 탄력정원제 운영으로 10명의 인력을 증원하여 총 28명(주 20시간 시간선택제 근로자 4명 포함*)의 신입직원을 채용하게 되었다.

주 20시간 시간선택제 근로자 2명은 주 40시간 근로 인력 1명으로 산정

그리고 탄력정원제 운영 인원 중 일부는 6개월 이상 경력 단절 여성*을 시간선택제 근로자(주 20시간 근무)로 채용하여, 경력단절 여성: 혼인·임신·출산·육아 또는 가족구성원의 돌봄 등을 이유로 경제활동을 중단한 여성 일자리 창출뿐만 아니라 사회형평적 인력 채용 활성화에도 노력하였다.

공단 권병윤 이사장은 “일자리 창출, 사회형평적 인력 채용은 공공기관이 지속적으로 노력해야할 부분 중 하나” 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탄력정원제와 같은 제도를 활용하여 보다 많은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 라고 밝혔다.

한편, 2주간의 직무 교육을 마친 ‘19년 하반기 신입직원들은 11월 29일(금) 공단 본사에서 임명장을 수여받고 12월 2일(월)부터 본격적으로 업무를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