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4 17:31 (목)
회사 동료와 적정 친분 정도는?
회사 동료와 적정 친분 정도는?
  • 이현우 기자
  • 승인 2019.11.07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잡코리아)
(사진=잡코리아)

직장인들이 꼽은 동료와 적정 친분 정도는 직장 관련 고민거리를 상담할 수 있는 사이였다. 특히 직장인 10명중 1명은 동료와 ‘업무 관련 이야기 외에 사적인 이야기를 나누지 않는 사이’가 적합하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취업 준비의 시작,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직장인 849명을 대상으로 <회사동료와 우정>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잡코리아가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들에게 ‘회사 동료와 친구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지’ 묻자, 직장인 중 62.4%가 ‘동료와 친구가 될 수 있다’고 답했다. ‘동료와 친구가 될 수 있다’는 답변은 ▲20·30대 직장인(61.7%)보다 ▲40대 이상 직장인(66.4%)들에게서 높게 나타났다.

다음으로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회사 동료와 적정 친분 정도를 조사한 결과, ‘직장 관련 고민거리를 상담할 수 있는 사이’가 적당하다는 답변이 62.3%로 압도적인 1위에 올랐다. ‘개인적인 고민이나 속마음을 털어놓을 수 있는 친밀한 사이’가 적당하다는 답변은 22.7%로 2위였다. 특히 해당 조사 결과 회사 동료와 ‘업무 관련 이야기 외에 사적인 이야기를 나누지 않는 사이(12.0%)’가 적당하다는 답변이 직장인 10명중 1명 꼴로 집계돼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직장인 10명중 7명(74.0%)이 직장 내에 친한 동료가 있다고 답했다. 잡코리아가 친하게 지내는 동료를 조사한 결과 ‘동기(64.8%)’가 압도적으로 많았고, 이어 ‘상사(17.2%)’, ‘후배(16.2%)’순이었다. 해당 동료와의 친밀도는 ‘직장 관련 고민거리를 상담할 수 있는 정도(46.7%)’와 ‘개인적인 고민이나 속마음을 털어놓을 수 있는 정도(33.9%)’라는 답변이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