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3 07:49 (수)
연봉 5천 받던 여성, 육아휴직 후 "사표 내라" 강요받은 이유
연봉 5천 받던 여성, 육아휴직 후 "사표 내라" 강요받은 이유
  • 이세나 기자
  • 승인 2019.09.09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신
연봉 5000 받던 여성, 육아휴직 후 "사표 내라" 강요받은 이유

정부와 기업이 경력단절 여성들을 위한 다양한 지원 정책을 운영하고 있지만 아직도 많은 여성들이 경력단절을 두려워하고 있다.

이 같은 불안감은 출산과 육아 등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실정이다.

서비스업에서 종사하고 있는 A씨(32.여)는 1년간의 육아휴직을 마치고 복직을 하려 했지만 회사로부터 퇴사를 강요받았다.

"퇴사를 전제로 휴직을 허용했다"는 것이 이유였다.

A씨는 겨우 회사에 복직했지만 자신의 경력과는 무관한 업무를 맡게돼 불이익을 받았고 결국 퇴사를 결정했다. 

또 다른 직장인 B씨(27.여)는 임신 후 퇴사를 신청했다. 그러나 상사는 "유별나게 군다, 여지껏 일하면서 단 한 명도 유산하지 않았다"며 거절당했다.

이는 임신이나 육아 등으로 인해 휴직을 신청한 이후 제대로 된 복직도, 퇴사도 불가능하고 회사의 선택에 맡겨지고 있는 것이다.

임신
임신./더잡 DB

지난해 11월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상반기 지역별고용조사 경력단절여성 현황'에 따르면 결혼이나 임신, 육아 및 자녀 교육 문제로 직장을 그만둔 여성은 185만명에 달한다.

4월 기준 15~54세 결혼한 여성은 900만5000명으로, 이 중 184만7000명이 경력단절여성이다. 

경력단절여성 비중은 20.5%로 2017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0.5%포인트 상승했다. 경력단절여성 3명 중 1명(34.4%)은 결혼하면서 직장을 그만뒀다. 또 3명 중 1명(33.5%)은 육아 문제로 사표를 냈다.  

이어 임신 및 출산(24.1%)과 가족 돌봄(4.2%), 자녀교육(3.8%)이 뒤를 이었다. 결혼과 출산, 육아 등이 직장생활을 하는 여성에 큰 부담으로 작용한다는 의미다.

한편 여성가족부는 올해부터 경력단절 예방서비스 확대 및 지역기반 성평등 교육·문화 확산에 나서기로 했다. 

재직 여성이 경력단절 없이 일할 수 있도록 고충·노무 상담, 직장문화개선 컨설팅 등을 제공하는 ‘경력단절 예방 서비스’를 확대하고 경력단절 예방 서비스 제공기관을 전년대비 15개소 이상 늘려 30개소 이상 운영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