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8 12:03 (수)
철도공단, '안전관리 강화' 조직개편…인력 117명 증원  
철도공단, '안전관리 강화' 조직개편…인력 117명 증원  
  • 윤희나 기자
  • 승인 2019.05.31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철도시설공단 로고./더잡 DB
한국철도시설공단 로고./더잡 DB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조직개편을 하고 인력 117명을 늘리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우선 5개 지역본부에 안전혁신처를 설치해 일선 현장 안전을 총괄토록 했다. 산하에 건설안전부와 시설안전부를 두고 각각 시공 부문과 시설 관리 부문의 안전을 책임지도록 했다.

안전검증부를 신설해 운행선 인접 공사에 대해 설계단계부터 안전성 검증을 의무화한다.

6월 중 채용 절차를 거쳐 8월 중 채용할 117명 가운데 84명은 철도시설물 점검과 노후시설물 개량을 위해 지역본부 현장에 배치하고, 33명은 설계 안전성 검토와 안전위험요소 사전차단 업무를 맡도록 한다.

공단은 지난달 코레일과 합동으로 철도시설 안전합동혁신단을 발족해 철도건설과 운영단계별 안전을 강화하기로 했다.

김상균 이사장은 "안전관리 조직 정비와 안전인력 강화로 일선 현장부터 꼼꼼하게 살펴 '사고 제로'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