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4 16:59 (금)
성인남녀 10명 중 7명, ‘가정의 달 부담된다’
성인남녀 10명 중 7명, ‘가정의 달 부담된다’
  • 윤희나 기자
  • 승인 2019.05.10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남녀 10명 중 7명, ‘가정의 달 부담된다’.(사진제공=인쿠르트)
성인남녀 10명 중 7명, ‘가정의 달 부담된다’.(사진제공=인쿠르트)

성인남녀 10명 중 7명은 ‘가정의 달’ 5월을 부담스러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좋은 일 찾을 땐,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성인남녀 총 368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다. 

먼저, “가정의 달이 부담된다”고 응답한 비율은 69%에 달했다. 가장 부담을 많이 느끼는 연령대는 40대(78%)였다. 

그 다음이 30대(73%), 50대 이상(60%) 순으로 높았는데, 전체적으로 살펴보면 40대까지 부담이 증가하다가 50대 이상으로 넘어가면서 감소한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한편, 남성(66%)보다 여성(71%)이 약간 더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담사유” 1위는 단연 ‘지출증가’(44%)였다. 이어 ‘마음에서 우러나지 않아도 무언가를 준비해야 한다는 사실’(14%)> ‘평소에 잘 챙기는 편임에도, 이런 기념일이 되면 추가로 준비해야 한다는 점’(11%) > ‘한정된 시간 안에 사람을 만나거나 갈 곳을 정해야 하는 점’(10%)> ‘선물 선택장애’(8%) 순으로 부담사유 5위권이 구성되었다. 

기혼자의 경우 ‘양가에 제공하는 시간, 노력, 비용 등의 밸런스를 맞춰야 하는 점’(7%)도 부담사유로 꼽았다. 

전체 응답자의 83%는 “가정의 달에 추가지출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는데, “지출예상 항목”은 1위에 ‘현금지급’(34%), 공동 2위에 ‘선물구입’, ’외식’(27%로 동률)이 올라 전체 지출항목의 8할 이상을 차지했다. 

그렇다면, “5월 기념일 중 가장 중요하게 준비하는 날”은 언제일까? 53%의 득표로 무려 과반수가 ‘어버이 날’을 꼽았다. ‘어린이날’은 2위(24%)에 올랐다. “가장 많은 지출이 예상되는 날” 1위에도 ‘어버이날(76%)’이 올랐다. 2위는 ‘어린이날’(14%)로 1, 2위간 격차는 62%P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