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1:29 (금)
직장인 5명 중 2명, 근로자의 날 ‘출근’하지만… 
직장인 5명 중 2명, 근로자의 날 ‘출근’하지만… 
  • 윤희나 기자
  • 승인 2019.04.30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5명 중 2명, 근로자의 날 ‘출근’하지만… 
직장인 5명 중 2명, 근로자의 날 ‘출근’하지만…(사진=인크루트)

직장인 5명 중 2명은 다음 달 1일 근로자의 날에 쉬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영세기업과 시설관리직, 그리고 보안ㆍ경비 업종에서 근무비율이 가장 높았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 www.incruit.com)가 직장인 1천2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다. 

먼저, 이날 출근계획에 관해서 확인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53%가 ‘없다(휴무)’, 40%는 ‘있다(근무)’를, 7%는 ‘미정’을 꼽았다. 직장인 5명 중 2명은 이날 출근을 확실시한 것. 

인크루트는 근로자의 날 직장인 출근실태에 대해 3년 연속 설문조사를 진행했는데, 지난해는 직장인의 50%가, 2017년에는 37%가 출근할 것으로 밝힌 바 있다. 근로자의 날 매해 평균 40% 전후의 직장인들이 휴무 아닌 근무를 택하고 있던 것. 

교차분석 결과, 이날 근무하는 직장인은 ‘영세기업(5인 미만 사업장)’에서 53%, ‘중소기업(5인~300인 미만 사업장)’ 40%, ‘대기업(종업원 수 1천명 이상)’ 35%, ‘중견기업(종업원 수 300~999명)’ 31% 순으로 집계됐다. 

근로 형태에 따라서는 ‘전일제 근로자’의 39%, ‘시간제 근로자’의 50%가 출근할 것으로 전망됐다. 

직군별로는 ‘시설관리직’(71%), ‘서비스직’·’생산직’(각 54%), 그리고 ‘관리직’(41%) 순으로 출근계획이 가장 높게 나타났고 반대로 ‘일반사무직’과 ‘연구개발직’의 경우 각 33%로 가장 낮았다. 

업종에 따라서는 ‘보안ㆍ경비’(72%), ‘의료ㆍ의약ㆍ간호ㆍ보건’(56%), ‘교육ㆍ교사ㆍ강사ㆍ교직원’(55%), ‘서비스_음식점ㆍF&B’(54%)에서 과반수의 출근비율을 나타냈고, ‘유통ㆍ물류ㆍ운송’(47%), ‘서비스_여행ㆍ숙박ㆍ레저ㆍ공연’(46%), ‘판매ㆍ도소매’(43%), ‘현장ㆍ건축ㆍ설비’(40%) 등에서도 평균 이상의 높은 비율을 보였다. 출근비율이 가장 낮은 업종은 ‘디자인ㆍIT’(26%), ‘고객상담ㆍTM’(31%), ‘연구ㆍ개발’(32%) 순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왜 근로자의 날 출근을 선택한 것일까? 확인 결과 ‘회사의 강제 근무 요구’란 대답이 21%로 1위에, ‘바쁜 시즌이라 쉴 엄두를 못 냄’(20%), ‘거래처, 관계사가 근무하면 우리도 쉴 수 없음’(18%)이 나란히 2, 3위에 올랐다. 즉, 마땅히 쉬어야 하는 날 회사는 강제 출근토록 불법을 강요하는가 하면, 쉬고 싶어도 성수기라 눈치를 봐야 하는 근무환경이 지배적이었던 것. 

한편, ‘종합병원, 학교, 관공서, 주민센터(동사무소), 우체국 등 직장 특성상 출근이 불가피’(13%), ‘교대 근무 순번에 따름’(12%), ‘추가급여를 받고자’,’ 노동법상 근로자가 아니라 휴무 혜택을 받을 수 없음’(각 5%) 등 그 밖의 출근 사유도 확인되었다. 

그렇다면 이날 근로에 대한 보상은 받고 있을까? 근로자의 날은 법정 공휴일은 아니지만, 유급휴일로 분류되어 이날 근무시 에는 휴일수당 지급이 가능하다. 일급과 시급제 근로자의 경우 통상 임금의 2.5배, 월급제 근로자는 통상 임금의 1.5배를 받을 수 있다. 5인 이상 사업장인 경우에 가산수당 50%가 인정되는데 만약 5인 이상 사업장임에도 불구하고 근로자의 날에 근무한 후 수당을 받지 못한다면 「근로기준법」 제56조와 제109조에 따라 사업주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하지만, 조사결과 보상이 이루어지는 경우는 절반에도 못 미쳤다. 근로자의 날 출근하는 직장인 중 무려 46%가 ‘아무런 보상이 없다’고 밝혔기 때문. 나머지 절반의 경우만 휴일근로에 대한 보상이 이루어지고 있었는데, 보상 형태는 ‘휴일근로수당 지급’(19%), ‘회사의 취업규칙에 따름’(16%), ‘대체휴무일 지정’(14%), ‘식대·교통비 지급으로 대체’(4%) 등으로 집계되었다. 

본 설문조사는 2019년 4월 25일 진행, 인크루트 회원 총 1천117명이 참여했고 그 가운데 직장인은 1천26명으로 확인되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93%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