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1:29 (금)
성인남녀 53.4% ‘이제 평생직장은 없다’
성인남녀 53.4% ‘이제 평생직장은 없다’
  • 박성진 기자
  • 승인 2019.04.30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인남녀 43.4% ‘이제 평생직장은 없다’ⓒ 잡코리아
성인남녀 43.4% ‘이제 평생직장은 없다’ⓒ 잡코리아

성인 남녀 절반 이상은 '이제 평생직장이란 개념은 없다'고 생각하고 있었으며, 이들이 생각하는 '제2의 인생' 시작은 50대부터가 가장 많았다.

잡코리아(대표이사 윤병준)가 20~40대 성인남녀 1,170명을 대상으로 ‘평생직장 인식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결과, 절반이 넘는 53.4%가 ‘이제 평생직장은 있을 수 없다’고 응답했다. 반면 46.6%는 ‘평생직장 개념은 아직 유효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평생직장이 없다’고 생각하는 경향은 여성(55.0%)이 남성(49.4%)에 비해 5.6%P 높았으며, 연령대 별로는 직장 경력이 비교적 높은 △40대가 68.9%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30대(58.0%), △20대(51.0%) 순으로 나타났다.

실제, 이번 잡코리아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들이 생각하는 ‘제2의 인생’ 시작 시점은 △50대가 43.3%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60대 이후, 30.3%, △40대도 22.1%로 제2인생을 준비하는 시점이 점차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제2의 인생을 위해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는(*복수응답) △자격증 취득 등 제2의 직업 준비가 응답률 45.5%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꾸준한 건강 및 체력관리(27.5%) △이직준비(26.8%) △개인사업 및 창업을 위한 준비(20.1%) △공무원 시험준비(19.4%) △인맥관리(18.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잡코리아 설문에 참여한 성인 남녀 1,170명에게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게 된다면 가장 큰 이유는 무엇인지’ 질문한 결과, 23.2%가 △’잦은 야근 등 워라밸이 불가능한 생활이 되면 그만 둘 것 같다’고 응답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불안정한 고용상태(22.9%) △권위적인 회사 분위기(21.1%) △낮은 급여(17.5%) △재미 없는 업무(11.4%) 등의 순이었다.

연령대 별로 다소 차이가 있었는데, 20대의 경우는 △권위적인 회사 분위기(24.3%)와 △워라밸이 불가능한 직장생활(23.7%)을 퇴사를 부르는 가장 큰 이유로 꼽은 반면, 40대는 △불안정한 고용상태(37.8%)와 △낮은 급여(24.3%)가 각각 1,2위를 차지해 차이가 있었다. 30대는 △불안정한 고용상태(29.7%) 다음으로 △워라밸이 불가능한 직장생활(23.3%)과 △낮은 급여(22.4%)가 비슷한 비율로 퇴사를 부르는 원인에 각각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